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건강

서울대병원서 두 달 간격으로 세쌍둥이 태어나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출생년도가 다른 세쌍둥이가 태어나 화제다.

세쌍둥이의 엄마 손지영(35)씨는 지난해 11월 서울대병원에서 첫째 아들 최성현군을 낳고 2개월 뒤 나머지 쌍둥이 두 명을 출산했다. 손씨는 임신 25주만에 '조기양막파수'로 첫째를 조산해야 했다. 나머지 두 아기는 산모 뱃속에서 좀 더 자랄 수 있도록 분만을 늦추는 수술인 '지연간격 분만'을 했다.

지연간격 분만은 서울대병원에서 연간 수술건수가 2~3건 정도로 자주 하는 수술은 아니다. 첫 번째 태아를 출산한 뒤 자궁경부를 봉합하고 필요하면 자궁 수축억제제를 사용해 분만을 지연한다. 담당의사인 전종관 산부인과 교수는 "첫째 출산이 너무 일러 쌍둥이 두 명에게 성장할 시간을 주기 위해 수술을 진행했다"며 "8주 이상의 간격을 두고 지연 분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했다.

첫째 최성현군 생일은 2017년 11월 13일이고 둘째와 셋째는 2018년 1월 8일이...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4.21(토)

카드뉴스

(카드뉴스) 고갱이 사랑한 곳, 타히티(Tahiti)
(카드뉴스) 추천 레시피
(카드뉴스) 봄과 썸타는 명품 '백팩’
(카드뉴스) 토익(TOEIC)의 모든 것
(카드뉴스) 봄에 걷기 좋은 길
(카드뉴스) 봄을 향하는 주말 기차여행
(카드뉴스) 토익시험 준비 사항 6가지 ②
(카드뉴스) 토익, 토익스피킹 발급번호?
(카드뉴스) 강릉 택시기사가 추천한 맛집
(카드뉴스) 나만의 토익 공부법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