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뉴스 뒤의
뉴스

비트코인 가격이 오르면 한국 GDP가 오른다?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강영연 증권부 기자) 지난해부터 이어진 가상화폐에 대한 관심이 새해에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비트코인, 이더리움 등 대표적인 가상화폐 가격은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죠. 이렇게 가상화폐 가격이 오르는 것이 국내총생산(GDP)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을까요. 하나금융투자는 그럴 수 있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내놨습니다.

10일 하나금융투자는 ‘비트코인이 채권시장에 미치는 영향’이란 제목의 보고서에서 비트코인 가격 상승으로 한국 실질 국내총생산(GDP)이 0.04%포인트 상승했을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하나금융투자에 따르면 지난해 2분기부터 4분기까지 비트코인의 분기 평균 시가총액은 16조원 증가했습니다.

국내 금융자산에 대한 가계의 한계소비성향이 0.04인 것을 고려하면 자산가치 16조원 증가 시 자산 효과는 0.64조원으로 연간 실질 GDP를 0.04%포인트 높인다고 설명했습니다. 지난해 말로 갈수록 가격 상승폭이 확대돼 효과는 더 클 수 있다고도 했습니다.

이미선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비트코인 가격 상승으로 한국 투자자들이 얻게 된 부의 효과와 실물경제에 미친 영향을 무시할 수 없다”며 “대부분 투자자가 한계소비성향이 높은 20~30대 젊은 연령층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올해 국내 경제에도 일정 수준의 영향력을 미칠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비트코인 가격 상승은 국내 소비를 통해 GDP와 수요 측 물가를 높인다는 측면에서 채권시장에는 약세 요인이라고 이 연구원은 설명했습니다. 또 저축성예금 감소로 은행들이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고도 내다봤습니다.

이 연구원은 “비트코인에 투자할 경우 세계 투자자들에 의해 거래되기 때문에 매수 대금이 국내에 머무른다는 보장이 없다”며 “은행에서는 대출로 나간 규모만큼 예금으로 들어오는 경향이 과거보다 약해졌기 때문에 예대율 충족에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끝) / yykang@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7.18(수)

카드뉴스

(카드뉴스) 한일 취업전쟁
(카드뉴스) 무더위와 함께 시작된 생수전쟁
(카드뉴스) 울릉도에 가보셨나요?
(카드뉴스) 세계 7대 불가사의 ‘타지마할’
(카드뉴스) 그림 안에 있는 느낌 조지아
(카드뉴스) 6월 체크해야 할 채용 박람회
(카드뉴스) 별여행 명소
(카드뉴스) 꼭 가볼만한 습지 5선
(카드뉴스) 기사단이 지배했던 지중해 섬나라 몰타
(카드뉴스) 월드컵 열리는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