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뉴스 뒤의
뉴스

경동나비엔이 글로벌 경쟁사들에게 공장을 활짝 연 까닭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김낙훈 중소기업전문기자) 경동나비엔이 유럽과 중국, 미국, 일본 등 글로벌 보일러 기업 20곳을 초청해, 세계적인 수준의 기술력과 첨단자동화 생산공정을 소개했다. 지난해 2억달러 수출탑을 받은 경동나비엔은 해외시장 개척에 적극적일 뿐 아니라 중국 정부 주도의 석탄개조사업(메이가이치)에 참가하고 있는 보일러업체다.

지난 9일 이뤄진 이 행사는 중국의 가스안전을 책임지는 기관인 톈진검측소와 중국 진출 글로벌 보일러업계의 요청에 따른 것이다. 경동나비엔은 기술력과 품질력을 직접 확인시켜줄 수 있는 기회였다. 샤오숭슈(小松鼠), 완허(万和) 등 중국 기업은 물론, 독일의 바일란트나 비스만, 네덜란드의 BDR, 이탈리아의 아리스톤, 미국의 A.O.Smith, 일본의 린나이 등 중국 시장에 진출한 글로벌 기업의 대표 및 주요 임직원 40여명이 이번 행사에 참가했다.

경동나비엔 서탄공장은 첨단자동화공장으로 연간 200만대 이상을 생산할 수 있다. 단일 공장으로는 세계 최대 규모다. 북미, 러시아, 중국 등 경동나비엔의 주요 시장에 수출되는 보일러와 온수기를 생산하는 글로벌 생산 기지이며, 특히 생산 과정은 물론 검사, 물류 전 과정을 자동화하는 등 생산 공정의 정보를 실시간 분석하고 엄격한 품질관리를 시행하고 있다.

경쟁사에게 공장을 개방하는 것은 극히 드문 일이다. 경동나비엔 역시 이번이 처음이다. 이는 기술에 대한 자신감에서 나온다. 경동나비엔 관계자는 “공장을 한번 본다고 금방 벤치마킹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라며 “우리의 첨단기술력을 알리고 싶은 측면도 있다”고 말했다.

경동나비엔의 김용범 중국법인장은 “한중 수교가 이뤄졌던 1992년 중국 시장에 첫 발을 내디딘 경동나비엔은 이후 중국 난방 시장에서 신뢰를 쌓아왔다”며 “현재 국내 기업으로는 유일하게 참여하고 있는 중국 정부 주도의 석탄개조사업을 이어가는 동시에 프리미엄 온수기로 시장을 확대하는 등 글로벌 기업과 선의의 경쟁을 펼쳐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서탄공장을 둘러본 해외 업체 관계자들은 “생산능력과 품질관리 체계도 놀랍지만, 향후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하고 있는 모습도 주목할만 하다”고 밝혔다. 이들은 한국의 가스안전 담당기관인 한국가스안전공사를 방문한 후 12일 출국할 예정이다. (끝) / nhk@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1.20(토)

카드뉴스

(카드뉴스) 숙취해소음료의 효능
(카드뉴스) 주요 호텔 겨울 패키지
(카드뉴스) 프라이빗하게 즐기는 바(Bar) 문화
(카드뉴스) 인슐린, 성장호르몬, 멜라토닌...호르몬 건강법
(카드뉴스) 12월 크리스마스 빛낼 명품선물
(카드뉴스) 면접을 위한 말하기 기술 ‘하이-파이브(High-FIVE)’
(카드뉴스) 14개의 섬을 57개 다리로 엮어 놓은 도시, 스톡홀름
(카드뉴스) 저체온증과 동상 예방법
(카드뉴스) 하와이 4색 여행
(카드뉴스) 12월에 추천하는 공연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