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뉴스 뒤의
뉴스

"야간·휴일 藥 조제료 30%↑"…약국들은 '쉬쉬'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전예진 바이오헬스부 기자) 약국 조제료가 평일은 오후 6시 이후, 토요일은 오후 1시 이후 30% 더 비싸다는 사실을 상시 홍보하라고 국민권익위원회가 4일 권고했습니다. 약국 조제료는 야간 시간대와 일요일, 공휴일에 30% 가산되는데요. 이런 사실을 알고 있는 사람은 많지 않습니다. 가산료에 대한 설명을 듣지 못한 채 야간에 약국에서 약을 구입했다가 항의하는 사례도 심심치 않게 일어납니다.

민원이 제기되자 권익위는 가산료 추가부담 제도를 자치단체와 보건소 홈페이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홈페이지 등에 게시하고 약국에서도 가산료 지불에 대해 안내·홍보하라고 권고했습니다. 휴일에 영업하는 약국을 자치단체와 보건소 홈페이지에 안내하고 약국들이 게시물이나 LED 전광판 등을 이용해 자율안내하도록 지역 약사회에도 협조를 구했습니다.

약국가는 불편한 기색입니다. 정부가 추진하는 편의점 판매약 확대 정책에 힘을 실어주는 모양새가 될 수 있어서입니다. 약사들은 약물 오남용 우려를 제기하면서 편의점 대신 심야공공약국이나 휴일 당번제 약국을 운영하자고 주장해왔는데요. 의사의 처방전이 필요없는 일반의약품은 조제료와 상관 없긴 하지만 약국 운영에 드는 비용과 약사 인건비를 고려하면 기존 편의점을 활용하는 것보다 재정이 많이 든다는 사실을 부정할 순 없습니다. 야간과 공휴일에 약국 조제료가 비싸다는 사실을 약사들이 굳이 언급하지 않았던 것은 이때문입니다.

약국 조제료 가산 문제는 편의점약 찬반양론으로 불똥이 튀었습니다. 야간이나 휴일 근로수당 가산료가 붙는 것은 당연하지만 조제료가 비싸다는 불만부터 일반의약품은 미국처럼 대형 유통업체나 편의점에서 판매하도록 허용해야한다는 의견까지 인터넷에는 다양한 댓글이 쏟아졌습니다. 조제 로봇이나 약 자판기 도입이 시급하다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의약분업으로 약사들의 역할이 축소되면서 약국의 수익성은 갈수록 악화되고 있습니다. 인공지능(AI)과 로봇의 발달로 약사라는 직업이 사라질 날이 머지 않았다는 우려도 나옵니다. 약국에 대한 소비자의 시선이 우호적으로 바뀌려면 약사들이 전문성을 살릴 수 있는 방안이 마련돼야할 것 같습니다. (끝) / ace@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9.19(수)

카드뉴스

(카드뉴스) 자연이 내준 '힐링 놀이터'
(카드뉴스) 크로아티아 자그레브 버킷리스트
(카드뉴스) ‘탐’하고 싶은 제주의 여행지
(카드뉴스) 좋은 부부 여행지
(카드뉴스) 2018 은행권 잡콘서트
(카드뉴스) 요르단 페트라
(카드뉴스) 동남아 '한 달 살기' 여행명소 4곳
(카드뉴스) 먼저 닿는 가을 단풍길
(카드뉴스) 여름에도 걷기 좋은 길 6선
(카드뉴스) 나이아가라를 즐기는 4가지 방법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