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정치 In

야당 "조국·조현옥 나와라"…국회 출석 놓고 정면충돌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야당 "부실 검증 책임" 사퇴 요구
여당 "야당의 정치 공작" 비판

여야는 19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사진)과 조현옥 인사수석의 국회 출석을 놓고 충돌했다. 야 3당은 안경환 전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검증 부실 책임을 묻기 위해 조국 수석과 조현옥 수석을 국회 운영위원회에 부를 것을 요구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야 3당의 요구를 정치 공작이라고 비판하면서 파행을 빚고 있는 국회를 정상화하는 것이 먼저라고 했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운영위를 소집해 조국 수석과 조현옥 수석의 인사 검증을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권한대행은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인사) 검증이 안이해진 것 아닌가 한다”고 말한 데 대해 “조국 수석을 대상으로 한 말일 텐데 조 수석은 변명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서울대 교수 시절 정의를 외치던 모습은 어디 갔나”고 비판했다.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조속히 운영위를 소집해 청와대 인사검증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는지, 안 전 후보자의 도덕성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자질·능력을 제대로 검증했는지, 대통령의 5대 비리 인사 배제 원칙을 알면서 무시한 것인지 철저히 따져 묻겠다”고 말했다. 주호영 바른정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의원총회에서 “조국·조현옥 수석은 이번 사태에 책임을 지고 물러나야 한다”고 요구했다.

야 3당은 이날 정세균 국회의장과 여야 4당 원내대표 정례 회동에서도 운영위 소집을 요구했다. 그러나 민주당은 운영위 개최에 반대한다는 뜻을 밝혔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그런 목적의 운영위는 응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는 라디오 인터뷰에서 “(조국·조현옥 수석이) 필요하다면 (국회에) 출석해야 한다”면서도 “국회를 먼저 정상화해 놓고 하자는 것”이라고 밝혔다.

국회법상 운영위 소속 4분의 1 이상 의원이 요구하면 민주당이 반대해도 회의를 열 수 있다. 다만 회의 안건은 여야 합의로 상정하는 것이 관행이다. 박 수석부대표는 “야당이 전례를 존중하리라 본다”고 말했다. 1988년 이후 민정수석의 국회 출석은 다섯 차례 있었다. 박근혜 전 대통령 시절이던 지난해 10월 우병우 당시 민정수석은 민주당의 출석 요구에 끝내 응하지 않아 여야 합의로 검찰에 고발됐다.

여야는 운영위원장 자리를 놓고도 신경전을 벌였다. 우 원내대표는 “20대 국회를 구성할 때 한국당이 여당으로서 운영위원장을 맡아야 한다고 해서 가져갔다”며 여야가 바뀐 만큼 운영위원장 자리를 민주당에 넘겨줄 것을 요구했다. 그러나 현재 운영위원장인 정 권한대행은 “국회법이 정한 상임위원장 임기는 2년”이라며 “여야가 바뀌었다고 해서 위원장이 바뀌는 것은 아니다”고 반박했다.

유승호 기자 usho@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7.10.23(월)

카드뉴스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