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뉴스 뒤의
뉴스

'글'에 발목 잡힌 문재인 대통령의 사람들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조미현 정치부 기자)문재인 정부 인사들이 과거 쓴 자신의 글에 발목을 잡히고 있는 형국입니다. 특히 교수 출신의 인사들이 칼럼니스트로 활발하게 활동해 오면서 벌어진 일인데요. 일각에서는 이들이 쓴 글과 행태를 비교하며 ‘내로남불(내가하면 로멘스 남이하면 불륜)’이라는 비아냥 섞인 비판도 하고 있습니다.

조국 민정수석이 대표적입니다. 서울대 법대 교수인 조 수석은 책은 물론 신문에 글을 많이 써왔습니다. 조 수석은 문재인 정부 내각에 참여할 인물들의 검증을 담당하고 있는데요. 과거 글에서 인사와 관련 엄격한 기준 내세운 것과 달리 검증이 빈약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조 수석은 2010년 8월 한겨레신문에 ‘위장과 스폰서의 달인들’이란 칼럼에서 “맹모삼천지교? 맹모는 실제 거주지를 옮긴 실거주자였기에 위장 전입 자체가 거론될 수 없다”며 “인지상정? 이는 좋은 학군으로 ...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2.21(수)

카드뉴스

(카드뉴스) 컨버터블의 세계
(카드뉴스) 만년설 뒤덮인 스위스 융프라우
(카드뉴스) 겨울 서해 낭만의 길
(카드뉴스) 물과 불이 공존하는 땅, 아이슬란드
(카드뉴스) 작은 지구, 호주
(카드뉴스) 포르투갈 리스본의 매력
(카드뉴스) ‘취향 저격’ 동네 서점
(카드뉴스) 쇼팽이 사랑한 조국, 쇼팽을 사랑하는 폴란드
(카드뉴스) 터키 동부 국경도시 도우 베야짓
(카드뉴스) 겨울 가볼만한 길 9選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