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정치 In

원유철 당권도전 선언 "한국당 수도권 젊은층 지지 받아야"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5선 중진인 원유철 자유한국당 의원이 15일 당 대표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원 의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해 4·13 총선에서 국민이 보낸 경고장을 무겁게 여기지 못하고 역사적으로 퇴장당한 패권정치, 계파정치에 몰두했던 20세기의 낡고 병든 정당을 혁신하겠다”고 말했다.

원 의원은 “무능과 나태, 독단과 막말로 국민의 눈살을 찌푸리게 할 뿐 뼈를 깎는 성찰과 변화의 노력을 보이지 못하고 만신창이가 된 자유한국당을 ‘젊고 강한 야당’, ‘민생중심의 생활정치정당’, ‘정의롭고 쿨한 정당’으로 뼛속까지 바꾸겠다”고 말했다.

원 의원은 내년 지방선거를 대비해 “헤드헌터 태스크포스(TF)와 인재영입 국민오디션을 실시해 청년과 여성층을 포함한 사회 각 분야의 능력 있고 창의적인 인재를 찾아 나서겠다”고 공약했다. 또 “원외당협위원장 중 ‘당무대표’를 선출해 당이 국민의 목소리를 항시 경청하는 창구로 활용하겠다”고 했다.

원 의원은 당권 도전을 시사한 홍준표 전 대선후보와 경쟁을 펼쳐야 한다. 그는 “홍 전 후보가 지난 대선과정에서 국민적 관심을 받았기에 인지도 측면에서는 제가 부족한 것이 맞다”면서도 “홍 후보가 얻은 24%의 득표율은 한계다.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에서는 2위가 아닌 3위 득표를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국당 취약지역인 젊은 층과 수도권으로 한국당의 정치영토를 넓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여소야대 정국에서 다시 제기되고 있는 국회선진화법 개정 움직임에 대해서는 “지금은 때가 아니다”며 “문재인 정부가 일방통행 식의 정치행태를 보이고 있는 상황에서 국회선진화법 제안이 합당한지는 고민해봐야 한다”는 견해를 밝혔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7.12.16(토)

카드뉴스

(카드뉴스) 인슐린, 성장호르몬, 멜라토닌...호르몬 건강법
(카드뉴스) 미국 데스밸리...사막, 소금분지의 극적인 비경
(카드뉴스) 하와이 4색 여행
(카드뉴스) 프라이빗하게 즐기는 바(Bar) 문화
(카드뉴스) 가볼만한 만추 여행지 6선
(카드뉴스) 12월에 추천하는 공연
(카드뉴스) 면접을 위한 말하기 기술 ‘하이-파이브(High-FIVE)’
(카드뉴스) 호텔 레스토랑에 오르는 종가의 음식
(카드뉴스) 가족 여행지 일본의 돗토리현
(카드뉴스) 12월 크리스마스 빛낼 명품선물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