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뉴스 뒤의
뉴스

그랜드 세이코 시계, 단 13점만 국내 들어왔다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민지혜 생활경제부 기자) 한국에서 단 13개만 판매하는 시계가 있습니다. 일본 시계 브랜드 세이코에서 독립한 ‘그랜드 세이코’ 한정판 시계 얘기입니다. 전세계에 한정 수량만 판매하는 3종류의 시계를 국내에는 단 13점만 수입한 겁니다. 남들과 다른 제품을 원하는 시계 마니아들은 서둘러야 할 것 같습니다.

이번에 국내에 들어온 그랜드 세이코 시계는 1960년에 처음 나왔던 그랜드 세이코 시계를 재해석한 제품입니다. ‘GS 플래그십 컬렉션’으로 부르는 이 시계들은 소재에 따라 3종류로 나뉩니다. 플래티넘 소재로 만든 ‘SBGW251’ 모델은 전세계에 136개만 한정 판매하는 시계로 한국에는 단 1점만 들어왔습니다. 18K 골드로 만든 ‘SBGW252’도 총 353개 중 1개만 수입됐다고 합니다. 스테인리스 스틸 소재로 제작한 ‘SBGW253’ 모델은 1960개 가운데 11개만 국내에서 판매합니다.

이 시계들의 가장 큰 매력은 소량만 생산 판매하기 때문에 시리얼 넘버가 각인돼있다는 점입니다. 세이코의 최상위 상품군으로 처음 출시했던 1960년대 디자인을 살린 것도 특징으로 꼽을 수 있습니다. 다만 그때보다 큰 시계를 선호하는 요즘 트렌드에 맞춰 다이얼 크기를 38㎜로 키웠습니다. 72시간 파워리저브 기능을 채택했습니다. 1960년 최초의 그랜드 세이코 시계가 나왔을 때 만들었던 인증서 디자인을 그대로 복원해 검사증명서를 같이 줍니다.

특히 플래티넘 소재 시계는 일반적으로 시계 케이스에 사용하는 플래티넘보다 순도가 높은 플래티넘 999 소재를 썼다고 합니다. 인덱스와 다이얼도 18K 골드로 제작하는 등 디테일에 신경을 많이 쓴 시계라고 하네요. 하루에 시간 오차가 -1초에서 +5초 사이로 정확성에 공을 들인 시계입니다. 가격은 4850만원으로 책정했습니다. 18K 골드 버전은 1730만원, 스틸 버전은 910만원에 판매합니다.

정교한 시계, 클래식 디자인을 선호하는 분들이라면 그랜드 세이코에 매력을 느낄 것 같습니다. 1960년 최초 모델에 적용했던 넓은 핸즈(시곗바늘)와 심플한 인덱스 디자인은 클래식한 감성을 고스란히 살렸죠. 국내에서 단 13명만 찰 수 있는 이들 시계의 주인공은 과연 누가 될까요.(끝) / spop@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1.19(금)

카드뉴스

(카드뉴스) 주요 호텔 겨울 패키지
(카드뉴스) 12월에 추천하는 공연
(카드뉴스) 면접을 위한 말하기 기술 ‘하이-파이브(High-FIVE)’
(카드뉴스) 14개의 섬을 57개 다리로 엮어 놓은 도시, 스톡홀름
(카드뉴스) 인슐린, 성장호르몬, 멜라토닌...호르몬 건강법
(카드뉴스) 숙취해소음료의 효능
(카드뉴스) 프라이빗하게 즐기는 바(Bar) 문화
(카드뉴스) 12월 크리스마스 빛낼 명품선물
(카드뉴스) 하와이 4색 여행
(카드뉴스) 저체온증과 동상 예방법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