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기기등록
바로가기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뉴스 뒤의
뉴스

봄되면 응급실마다 늘어나는 자전거 사고 환자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이지현 바이오헬스부 기자)매년 봄이 되면 자전거 사고로 응급실을 찾는 환자가 급증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가 2012~2016년 응급의료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입니다. 매년 자전거 사고로 응급실을 찾는 환자는 3만1940명에 달합니다. 환자는 4월부터 증가하기 시작해 6월 초에 가장 많았습니다. 날씨가 더워지는 7~8월에는 줄다가 9월에 다시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습니다.

자전거 사고로 가장 많이 다치는 부위는 머리였습니다. 특히 9세 이하 어린이는 20~59세 성인보다 머리 손상이 많았습니다. 10~19세 청소년은 무릎·다리 아래쪽, 팔꿈치 등을 많이 다쳤습니다. 머리 부상은 생명과 직결될 수 있고 무릎이나 팔꿈치 부상은 성장기 청소년에게는 성장판 손상으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하지만 19세 미만 환자들은 성인보다 보호장구를 잘 착용하지 않았습니다. 20~59세 성인의 헬멧 착용률은 23.5%였지만 10~19세는 5.9%, 9세 미만은 4.8%에 불과했습니다. 보호대 착용율은 20~59세가 2.6%였지만 10~19세는 0.5%, 9세 미만은 1%였습니다.

부상 정도는 고령층일수록 심했습니다. 응급실을 찾은 자전거 사고 환자의 17.8%가 입원 치료를 받았고 0.3%는 사망으로 이어졌습니다. 3만1940명 중 84명이 사망했습니다. 60세 이상은 응급실 내원 환자의 37%가 입원 치료를 받았고 1.2%가 사망해 더욱 주의해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자전거 사고가 나면 떨어질 때 무의식적으로 팔을 짚거나 무릎으로 지탱해 골절, 찰과상 등이 생기기 쉽습니다. 골절이 생기면 해당 부위를 고정한 뒤 병원에서 정확한 진단을 받아야 합니다. 장시간 자전거를 딸 때는 중간중간에 휴식 시간을 갖고 더운 날에는 수분을 보충하고 화상에도 주의해야 합니다. 무엇보다 부상을 예방할 수 있도록 안전수칙을 지켜야 합니다. 안전모를 반드시 쓰고 보행자를 보호하기 위해 과속하면 안됩니다. 휴대폰 DMB 사용을 삼가고 야간에는 라이트를 반드시 켜야 합니다. 술을 마시고 자전거를 타는 것도 삼가야 합니다. 차량 운전자들도 자전거와 안전거리를 유지하는 등 자전거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건강을 위해 타는 자전거로 건강을 해치는 일이 생기지 않도록 주의해야겠습니다. (끝)/ bluesky@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7.08.23(수)

카드뉴스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