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性속의 경제史

(性속의 경제史) 선악 양면을 모두 가진 네로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정화담·성풍속연구가) 네로에 대해 이야기하기란 쉽지 않다. 네로가 과연 얼마나 악한 사람이었느냐는 것은 많은 학자들의 논란거리였다. 처음부터 악한 사람이었다는 주장을 펴는 사람들은 네로의 어머니인 아그리피나 가계와 부친 가계를 통틀어 더러운 피를 타고 났다는 근거를 대고 있다. 혈통으로부터 내려온 성적 방종과 폭력성이 네로에게서 두드러지게 나타났을 뿐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라는 주장이다.

처음부터 그가 악한 것은 아니었다는 주장도 많다. 네로가 사형 명령서에 사인하면서 내가 글을 배운 것이 후회스럽다고 눈물을 흘렸다는 사실을 두고 그가 처음에는 선량한, 어느 면에서는 여린 사람이었다는 주장도 적지 않다. 독자들은 어느편에 설 것인가. 사실 이런 논쟁은 네로에 대해서만 전개할 것은 아니다. 사람들은 모두 선악의 양측면을 모두 갖고 있고 학자들과 사상가들은 천년이 넘게 논쟁을 계속해왔다. 네로 당시의 ...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7.16(월)

카드뉴스

(카드뉴스) 세계 7대 불가사의 ‘타지마할’
(카드뉴스) 한일 취업전쟁
(카드뉴스) 그림 안에 있는 느낌 조지아
(카드뉴스) 기사단이 지배했던 지중해 섬나라 몰타
(카드뉴스) 꼭 가볼만한 습지 5선
(카드뉴스) 별여행 명소
(카드뉴스) 6월 체크해야 할 채용 박람회
(카드뉴스) 월드컵 열리는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카드뉴스) 무더위와 함께 시작된 생수전쟁
(카드뉴스) 울릉도에 가보셨나요?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